OPEN MIND

“경험에서 나온 말의 바른 사용법” – 이영주 목사

1. 말에 진실하지 않다는 건 거짓말을 한다기보다 내 본심을 드러내지 않는 것이다. 즉 상대 의견에 일부 동의를 하는 것을 가지고 완전히 공감하듯이 말하는 것이다. 그런데 본심은 언젠간 드러나기 마련이어서 그때 상대는 큰 배신감에 말없이 신뢰를 접는 수순을 밟는다.

2. 분위기가 다운되고 어색하게 되는 게 싫어서 업 시키려고 유머스러운 것을 지나 너무 가볍고 값싸게 말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

3. 충고하는 말이라도 들을 때 무안하지 않고, 듣고 나서 죄책감이 들지 않도록 온유하게 말해야 하며, 잘못을 지적할 때 둘 사이에 알고 있는 사실 외에 다른 사람이 해준 말을 일절 언급하지 말아야 하고, 단어 선택도 원고를 준비해서 하는 연설처럼 신중해야 한다.

4. 생각하는 것이 단편적이어서 당장 교정해 주고 싶어 할 말이 목까지 찼어도 이건 살면서 경험으로 깨달아야 할 부분이다 싶으면 차라리 침묵하며 그의 입장에서 공감해 주는 것이 낫다.

5. 타인에게 일어난 좋은 일이면 그 자리에서 신경 쓰지 않고 자유롭게 말해도 되지만, 힘들어하는 얘기를 들었으면 아무리 돕고 싶어도 그의 동의 없이는 타인에게 말하지 말아야 한다.

6. 특히 타인의 허물은 어떤 경우에도 제삼자에게 말하지 않는 것이 최고의 지혜이지만 부득이하게 해야 할 상황이면 그 장본인이 그 자리에 앉아서 들어도 괜찮을 말만 해야 한다.

7. 그때 객관적인 사실보다 내 감정을 이입해서 내 입장에 유리한 대로 말하는 건 상대에게 방어할 기회도 주지 않는 반칙일 뿐 아니라, 내가 한 말은 여러 입술을 타고 돌면서 더 부풀려져서 그 사람 귀에 반드시 들어간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8. 말에는 누구나 할 것 없이 실수가 잦고 반복적으로 일어나기 때문에 그때마다 방어하거나 너무 자책하지 말고, 오히려 용기 있게 인정하고 하나님께 은혜를 구하는 것이 최선이다.

9. 야고보의 권면처럼 말에 완전하기는 힘들지만 그래도 반복적으로 행하는 잘못된 언어습관은 역시 반복적으로 훈련해서 고치려 해야 한다. 뭘 그렇게 신경 쓰나 싶지만, 그 수고는 말실수로 겪는 괴로움에 비하면 약과다. 더구나 성령의 열매에서 보듯이 그분은 변화시킬 능력이 있으시므로 그 능력을 믿는다면 순종해야 한다.

“무릇 더러운 말은 너희 입 밖에도 내지 말고 오직 덕을 세우는 데 소용되는 대로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엡 4:29)

Recent Serm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