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MIND

“Can’t live a day without you.” – 곽혜지(임소민 셀)

정말 귀하고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3년이라는 길고도 짧은 시간동안 신실하게 연단하신 하나님께 감사하고 런던에서의 여정 가운데 함께했던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제가 런던에서 공부를 하게 되고 꿈교회에 등록하게 된 것은 너무나 분명한 하나님의 계획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계획하심을 따라 정말 많은 것들을 배우고 얻고 갑니다.

모태신앙에 감사하게도 믿음 좋은 부모님 그늘 아래에 있었지만 런던에 오기 직전에는 반항적인 신앙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어차피 하나님이 모든 것을 알고 계신다면 내가 기도해봤자 아무런 변화가 없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교회는 열심히 다녔지만 기도는 말라갔고 성령님의 음성에 불순종하는 것이 아무렇지 않게 되었습니다. 런던에 와서도 그런 제 신앙의 상태를 숨기고 일단은 어릴 적 배운대로 예배와 섬김의 자리로 나아갔습니다.

계속해서 불순종하는 마음과 경건의 모양만 쫓는 괴리감에 지쳐가던 나날 중 어느 날 ‘아, 더이상은 이렇게 살기 싫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릴 때부터 했던 거니까 의무적으로 지키고 있던 자리에서 하나님은 이미 저를 회복시키고 계셨던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주일예배를 통해 틀어져 있었던 주님과의 관계를 다시 세우시고, 찬양팀을 통해 예배를 어떻게 사모해야 하는지 알려주시고, 셀을 통해 사랑을 배우게 하시고, B2코스를 통해 여태 함께하신 하나님을 보게 하셨습니다. 거기에서 멈추지 않으시고 하나님은 수요예배를 통해 다시 기도하게 하시고, 수련회를 통해 성령님을 따라 살도록 결단하게 하시고, 아침 묵상을 통해 주님과 더욱 교제하게 하셨습니다.

이토록 신실하신 주님의 인도하심을 따라가다 보니 주님과 동행함에서 오는 참된 기쁨과 평안이 어떤 것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동시에 주님으로부터 오는 기쁨과 평안이 없는 삶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동행을 자주 맛보게 될수록 점점 성령님께 불순종하기 어려워졌습니다. 이전에는 일주일 혹은 그보다 긴 시간동안 주님을 의지하지 않고도 아무렇지 않게 살 수 있었던 거 같은데 이제는 이 오픈마인드의 제목으로 쓴 찬양의 가사처럼 주님과 동행하지 않으면 하루도 견디기가 힘듭니다. 그래서 주님과 동행하는 하루를 살기 위해 삶을 정돈하기 시작했고 주님과 더욱 친밀해지기 위해서 결단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주님을 더 사랑하고 싶은 마음, 주님 마음을 더 얻고자 갈망하는 마음이 커져가고 있고 감사한 마음으로 런던에서의 남은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아직도 부족하고, 넘어지기도 하고, 훈련받아야 할 부분들이 많지만 3년간 열심히 특훈을 받은 병사의 마음가짐으로 런던을 떠납니다. 삶과 신앙의 새로운 여정을 앞두고 설렘과 두려움이 공존하지만 어디로 가든 그리스도의 편지로서, 그리스도의 향기로서 모든 상황을 기도, 말씀, 성령충만, 그리고 찬양으로 돌파하겠습니다. 보고 싶을 얼굴들, 듣고 싶을 목소리들이 많음에 감사합니다. 벌써부터 그립네요. 비록 둥지를 떠나는 입장이지만 있는 자리에서 영국과 런던의 중심에서 주님의 군대를 훈련시키고 하나님의 나라를 확장해가는 꿈교회를 위해 계속해서 기도하겠습니다 🙂

Share o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