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MIND

“음행은 모든 죄악을 불러들인다” – 이영주 목사

새해 백두에 가장 충격적인 사건은 살아생전 라비 재커라이어스의 성추행 기사였다. 평생 전도자의 모델로 삼고 싶을 만큼 존경했던 분인데, 음행에 걸려 넘어진 것을 보며 충격과 함께 두려움을 느꼈다. 바라기는 그가 개인적으로 하나님께 회개하고 그분 앞에 섰기를 바랄 뿐이다. 이 음행에 완전 자유롭다고 말할 사람이 얼마나 될까?

신약성경을 보면 버려야 할 죄의 목록 중에 빠지지 않고 나오고, 그것도 항상 먼저 언급되는 것이 이 음행이다. 십계명에서 금하는 간음은 결혼한 배우자 외의 사람과 성적인 접촉을 갖는 것이라면 음행은 결혼과 상관없이 성과 관련된 모든 옳지 않은 생각과 말과 행위라고 할 수 있다.

로마서 1장 18절 이하에 인간의 타락 과정을 잘 서술하고 있는데, 제일 먼저 하나님을 떠나는 일이 일어난다. 그리고 이어서 나오는 죄가 동성애라는 성적 타락이다. 그 다음에 갖가지 사회적인 불의들이 이어진다. 그렇게 보면 하나님을 떠난 세상에 가장 먼저 그리고 전면적으로 음습해 오는 죄가 음행인 걸 알 수 있다.

이방인의 대대적인 회심 후에 그들에게 모세율법을 지키라고 주장하는 유대교사들로 인해서 일대 혼란이 생겨서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서 예루살렘 교회 지도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긴 공방이 있은 후에 구원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만 되는 것으로 하고, 다만 유대 교회와의 연합을 위해서 이방인의 악습관 몇 가지는 하지 않도록 이방교회에 편지하기로 했다. 그 악습관은 종교적으로는 우상숭배였고, 윤리적으로는 오직 하나, 음행을 지목했다. 이 둘은 고대에는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었다. 음행은 종교에까지 침투할 정도로 집요한 죄악이다.

어떻게 해야 이 음행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을까? 앞에서 언급했던 로마서 1장 18절 이하에서 음행 이전에 하나님을 알되 하나님을 영화롭게도 감사하지도 않고 우상들을 섬기는 일이 먼저 있었다는 것에 유의해야 한다. 고대에는 뭘 만들어서 우상숭배를 했지만, 오늘날에는 삶의 우선순위에서 하나님과의 관계를 멀리하게 하는 모든 것이 우상숭배이다. 주의 일도 그분과의 관계보다 앞설 수는 없다.

재커라이어스의 타락의 배경은 그가 여성 앞에서 했던 고백에서 추측할 수 있다. “내가 지금 맡고 있는 과중한 일로 너무 지쳐 있다.” 아무리 대단한 주의 일을 해도 주님과의 관계에서 충분한 쉼을 얻지 못하면 그 자리를 음행이 대신해 버린다. 그리고 일단 그 음행에게 문을 열어주면 사탄이 내 삶에 영향력을 확대해서 갖가지 죄악들을 불러들인다. 그래서 음행을 받아들이면 그것과 상관없는 여러 가지 죄악들까지 내 삶을 유린하기 시작한다.

“…음행하는 자나…간음하는 자나….남색하는 자나(동성연애)…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하리라…너희 중에…있더니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과 하나님의 성령 안에서 씻음과 거룩함과 의롭다 하심을 받았느니라”(고전 6:9-11) “음행과 온갖 더러운 것과 탐욕은 너희 중에서 그 이름조차도 부르지 말라 이는 성도에게 마땅한 바니라”(엡 5:3)

Share on facebook